>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데스크 논단] 구리시의원들, 욕을 바가지로 처 먹어야..
신상호 (경기북도일보 남부지사장)
기사입력  2016/11/09 [11:39] 최종편집    신상호 남부 지사장
▲신상호 남부지사장      © GNNet


후반기 의회가 의장단 선출을 놓고 티격태격 할 때부터 “저러다가 언젠가는 무슨 사달”이 나겠구나 하는 의혹의 눈초리가 끊이지 않았다.

 

한차례 진통을  겪고 나서야 후반기 임기가 시작 됐지만  여, 야로 패를 나누어 각종 성명서가 종이 짝처럼 값어치 없이 날아다녔다.

 

불안한 후반기 의회는  급기야 8일 개회한 265회 임시회에서 사달이 나고야 말았다.

 

이날은 구리시 행정기구 및 정원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을 비롯 어린이 급식 민간위탁, 노인주간보호시설, 노인전문 요양 시설 설치조례 등 12개의 민간 위탁 동의안이 다뤄질 예정이었다.

 

시민들이 누려야 할 권리와 평안을 위해 시급성을 요하기 때문에 시장이 임시회를 요청 했다.

 

이 사안들의 중요성에 대해서는 구리시의원들이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고 통과가 안된다면 시정에 차질이 빚어 질것이라는 것도 예상 하고 있었다.

 

그러나 시의원들은 이를 볼모로 잡아 백경현 구리시장의 불통인사에 대한 사과를 요구하며 정회를 선포 한 체 파워 게임에 들어갔다.

 

일부 의원은 월드 디자인시티가 행자부에서 반려된 사유와 시장 인사에 대한 조사 특위 까지 주장하며 의원들의 횡포를 그럴 듯하게 포장 했다.

 

그 사이에서 발을 동동 굴리며 안타까워 했던 것은 일을 추진해야 하는 공직자들이고 의원들의 아집과 시장의 고집 사이에서 의회가 산회 될 때 까지 지켜봐야 했다.

 

결국 265회 임시회는 시간을 넘겨 산회 되면서 단 하나의 안건도 처리 하지 못하고 신상 발언과 5분 발언을 통해 의원들의 한풀이 장이된  임시회는 막을 내렸다.

 

의원들이 의회의 주인인 것처럼 행세 해 온 것이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다. 선거 때면 “시민의 종.. 시민의 의회..” 등등은 너무 들어 신물도 넘어 온다.

 

하지만 이런 일들은 의원들이 무보수 명예직으로 일을 할 때는 어느 정도 넘어 갈수 있다.

 

오랜 경기 침체와 불황에 시민들은 씨름 하는데 의원들은 그래도 꽤나 괜찮은 연봉도 받고 대우와 명예도 보장 받고 있기 때문에 소속정당을 떠나 시민을 우선해야 한다.

 

구리시 시의원들은 임시회를 파행으로 몰고 간 책임이 누구에게 있냐? 를 따져 봤자 누워서 침 뱉기다.

 

싸움에 재미를 붙인 시의원들이 알 리가 없겠지만 의회 방청석에는 순수한 마음으로 의회를 지켜봤던 시민들도 있고 작은 수첩에 깨알 같은 글씨가 빼곡한 의정 모니터단도 몇 명이 있었다.

 

궁금하다. 과연 이들의 수첩에 시의원들이 이날 보여준  횡포에 대해 어떻게 기록이 되어 있을 까? 설마 시의원들은 “참 잘했어요!” 하고 기록되길 기대 하고 있을 까?

 

이날 의회의 파행에 일침을 가한 어느 공직자의 말이다. “ 저런 것들도 의원이라고 ..온갖 갑 질의 백화점을 보는 것 같다. 내가 공무원만 아니라면 야이 OOO 들아! 욕이라도 해주고 싶은데 누군가 해준다면 속이라도 시원 하겠다..” 한말이 비단 이 공직자의 생각만은 아닐것이다는 생각이다.

광고
ⓒ GN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데스크 논단] 타이틀은 거창한데 내용은 참 허접하네~ 데스크 16/11/09 [19:27]
무릇 데스크라함은 적어도 사건의 본질이 무엇인지 꿰뚫어 보는 안목이 있어야 하는 것인데 이 글은 논단이라는 타이틀을 걸기에는 너무 부족해 보이는구려~ 수습기자나 시민기자 수준에서 써갈겨도 이보다는 낫겠소이다. 한쪽 편을 들고 싶으면 좀 티안나게 빙빙돌려가며 점잖게 쓰면서 독자의 공감을 이끌어 내야지.. 이렇게 천박한 글을 데스크논단이란 타이틀에 올려서 신문의 제호를 싸구려 지방지로 쓰레기통에 쑤셔넣어야 좋은건지 편집장은 고민 좀 해보시구랴~ 오타도 수정 좀하시고.. 그보다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공부 좀 더 하시고~ 수정 삭제
혹시 편집인이 바뀌었습니까? 답답합니다 16/11/14 [17:07]
...욕을 바가지로 처 먹어야....
처음에는 제 눈을 의심했습니다.
구리남양주넷을 즐겨찾기로 해놓고, 정말 즐겨찾기하는 한 사람으로 이렇게 품위없는 제호를 버젓히 올린 이유는 무엇인지 묻고 싶습니다.
아무리 요즘 인터넷 신문들이 경쟁이고 자극적인 제호들을 올리는 것이 추세하지만...댓글도 아니고 제호를 이렇게 뽑아서야...이건 아닌것 같습니다.
내용도 위의 분 지적이 하나도 틀리지 않은 것 같구요
다시 이런식의 제호가 올라온다면....즐겨찾기 해제...합니다.
분발을 촉구합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6.13선거 인터뷰(2)] 조용한 카리스마, 신동화 구리시의원. / 손지훈기자
[논단] 땅 투기 의혹제기 “오민석” ..백경현 구리시장님..죄송합니다. / 오민석 기자
최민희(전. 국회의원), 청와대 비상근.. 정책기획위원 / 이건구기자
구리.남양주 한국당 조직위원장..잡고보자 "줄러시" / 이건구기자
[413종합] 구리. 남양주 선수들 입장 완료남양주, 선거구 금주 중 가닥 나올 듯.. 구리, 후보들도 정리 ..설 이후 “총선 본격” / [4.13.총선 취재반=오민석.김병연. 이건구. 황선호
[6.13/ D-90일] 구리‧남양주, 속속 출마 선언..한국당 당협 위원장 "촉각" / 이건구기자
[기획] 구리, 남양주 6.13 향해 뛰는 사람들.. 자유 한국당 당협위원장 누구? 따라 선거판 요동 / 오민석 기자
구리시, 새누리당 박창식후보..나무심고 선거운동 하고 "특별" / 이건구기자
[데스크 논단] 구리시의원들, 욕을 바가지로 처 먹어야.. / 신상호 남부 지사장
[6.13선거 인터뷰(1)]의리의 남자 박유희, 남양주시장에 "도전장" / 이건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