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최민희 의원, 주광덕 후보가 '여당 재선 국회의원?' 선거법 위반 밝혀야..
기사입력  2016/04/04 [11:07] 최종편집    황선호 기자

 

▲최민희 후보가 이의를 제기한 '주광덕' 후보 선거공보물     © 최민희 의원실 제공

 

최민희 의원은 “남양주(병)에 출마한 새누리당 주광덕 후보가 유권자들에게 배포된 선거공보물에서 허위사실로 볼 수밖에 없는 과장된 표현을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이와 관련해 4월 3일 남양주선거관리위원회에 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판단. ‘고발 및 상응조치’를 요구하는 공문을 공식적으로 접수했다”고 밝혔다.

 

최민희 의원실에 따르면 “주광덕 후보는 선거 공보물에서 ‘우리시에서도 이번엔 여당 재선 국회의원을 꼭 당선시켜 주십시오’라며, 집권여당의 국회의원이 당선되어야 대통령과 정부, 경기도지사의 지원과 협력이 원활하며...‘라고 썼다”고 했다.

 

문제가 되는 표현은 바로 ‘여당 재선 국회의원’과 ‘집권여당의 국회의원’으로 주 후보측이 선거공보물에 쓴 표현대로라면 주 후보는 현재 ‘새누리당의 재선 국회의원’이 된다.

 

최 후보측은 “‘여당 재선 국회의원’을 꼭 당선시켜 달라는 말과 ‘집권여당의 국회의원이 당선되어야’라는 말은, 주 후보의 현재 신분이 ‘집권여당인 새누리당의 재선 국회의원’이라는 의미로 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또한 “주광덕 후보가 유권자들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려고 했다면 당연히 ‘여당 재선 국회의원으로 당선시켜 달라’고 하거나 ‘집권여당의 후보가 당선되어야’라는 표현을 썼을 것이다. 그게 아니라 ‘여당 재선 국회의원을 꼭 당선시켜달라’, ‘집권여당의 국회의원이 당선되어야’라는 표현을 쓴 것은 과장된 허위사실로 자신의 존재감을 부각시켜 유권자를 현혹하려 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끝으로 최 후보측은 “선관위는 주광덕 후보의 이번 선거공보물이 선거법 제250조를 위반했는지 엄격하게 검토하고 만약 선거법 위반이라면 즉각 엄중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다”고 요구했다.

광고
ⓒ GN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6.13선거 인터뷰(2)] 조용한 카리스마, 신동화 구리시의원. / 손지훈기자
[논단] 땅 투기 의혹제기 “오민석” ..백경현 구리시장님..죄송합니다. / 오민석 기자
최민희(전. 국회의원), 청와대 비상근.. 정책기획위원 / 이건구기자
구리.남양주 한국당 조직위원장..잡고보자 "줄러시" / 이건구기자
[6.13/ D-90일] 구리‧남양주, 속속 출마 선언..한국당 당협 위원장 "촉각" / 이건구기자
[413종합] 구리. 남양주 선수들 입장 완료남양주, 선거구 금주 중 가닥 나올 듯.. 구리, 후보들도 정리 ..설 이후 “총선 본격” / [4.13.총선 취재반=오민석.김병연. 이건구. 황선호
[기획] 구리, 남양주 6.13 향해 뛰는 사람들.. 자유 한국당 당협위원장 누구? 따라 선거판 요동 / 오민석 기자
구리시, 새누리당 박창식후보..나무심고 선거운동 하고 "특별" / 이건구기자
[데스크 논단] 구리시의원들, 욕을 바가지로 처 먹어야.. / 신상호 남부 지사장
구리시, 지하철시대 개막 5개년 ‘트리플시티’ 단계별 추진 / 최규숙기자